공공부문으로만 여겨졌던 전력관련 분야가 민영화될 계획이라고 하네요. 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 전기차, 스마트그리드 등 에너지 관련 신산업 분야들이 사실 발전-송배전-전력거래 등 정부가 독점하고 있는 분야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신산업들을 육성 및 확대하기 위해서는 전력부문 민영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에서도 올해 4월부터 전력 소매를 전면 자유화하면서 재생에너지 사업자들이 전력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상황입니다. 민영화에 대해서 안좋은 생각들을 가지고 계신 분들도 있겠지만, 어느 한 쪽이 옳은 방법이라기 보다는 시장메커니즘과 정부의 역할 사이에서 균형감을 가지고 문제해결을 모색해 볼 필요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재생에너지산업에서 세계적으로 우리나라가 기술강점이 있는 부분은 에너지저장장치(ESS)입니다. 시장 규모도 작년에 검토했을 때 우리나라가 미국에 이어 2위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추진하는 주파수조정(FR) 사업이 시장규모를 키우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에너지저장장치는 신재생에너지가 확대될수록 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태양광이나 풍력은 주변환경에 따라 시시각각 전력생산량이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전체 전력계통의 안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또한 태양광과 풍력은 낮이나 바람이불 때처럼 특정 환경조건이 형성되어야만 전력을 생산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외에 상황에서는 전력을 사용하기 어렵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신재생에너지 확대에는 에너지저장장치가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아래의 불룸버그 기사에서도 에너지저장장치 시장 전망이 굉장히 밝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전기차를 만드는 테슬라도 작년에 '파워월(powerwall)'과 '파워팩(powerpack)'을 출시하면서 에너지저장장치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태양광, 풍력, 전기차, 스마트그리드에 비해서는 주목받지 못하고 있지만, 재생에너지 전환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 아래는 참고 기사 내용 (1) --------------------------


<공공기관 개편> 한전 독점 전력시장, 민간 개방 확대된다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6/13/0200000000AKR20160613187700003.HTML?input=1195m
"전력판매 규제 완화…가스공사 가스도입·도매 시장도 민간 개방"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한국전력[015760]이 사실상 독점하던 전력판매 시장에 대한 민간 개방이 확대된다. 한국가스공사[036460]가 독점한 가스 도입 분야도 단계적으로 민간에 문을 연다.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14일 '2016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이같은 내용의 '에너지·환경·교육 분야 기능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한전이 독점하고 있는 전력 소매 부문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고 관련 시장을 민간에 더 개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공기업-민간 경쟁체제를 도입하고 다양한 사업모델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발전업체가 생산한 전력 대부분은 전력거래소에 거래되고 있다. 한전과 구역전기사업자(중·소 택지지구에 전기 공급)는 전력거래소에서 전력을 구입해 판매한다. 구역전기사업자의 비중이 매우 작아서 사실상 한전이 전력판매 시장을 독점하는 구도다. 지금도 전기사업법에 따라 민간 사업자가 전력판매 시장에 참여할 수 있다. 하지만 송배전망 설치, 한전과의 가격 경쟁, 승인 관련 규제 등 때문에 실제로 전력판매 시장에 뛰어든 사업자는 거의 없는 상황이다. 정부는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에너지신산업 사업자들이 소비자에게 직접 전력을 팔 수 있도록 지원 체계를 강화하고, 대규모로 전력을 사용하는 곳은 한전을 거치지 않고 전력거래소에서 직접 전력을 살 수 있는 제도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대부분은 2000년대에 들어 전력판매 부문에 경쟁체제를 도입했다. 지난 2000년부터 2천㎾ 이상 대형 소비처를 시작으로 전력판매 부문을 개방한 일본은 지난 4월 모든 분야를 민간에 전면 개방했다. 정부는 소매 부문에 경쟁체제를 도입하면 원가절감 등 효율성이 높아지고 사회적 편익이 증대된다고 보고 있다. 민간사업자가 참여하면 소비자의 선택권도 확대되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다만 신규 민간 사업자가 뛰어들면 기존 전기요금 체제가 흔들릴 우려가 있다. 전력판매 시장을 민간에 개방한 선진국의 경우 전기요금이 올라가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대해 채희봉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우리나라의 전기요금은 OECD와 비교하면 주택용은 60%, 산업용은 80% 수준으로 상당히 낮은 편"이라며 "이번 개편은 전기요금 인하가 목적이 아니라 에너지신산업 사업자들이 시장에 신속하게 진입할 수 있게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가스공사가 94%를 독점하고 있는 가스 도입·도매 시장도 2025년부터 단계적으로 민간에 개방된다. 현재 가스공사가 독점한 부분을 제외한 6%는 GS칼텍스, 중부발전 등 발전·산업용 수요자가 자가소비용으로 직수입하고 있다. 채 실장은 "가스공사가 계약한 물량을 따져보면 2025년까지는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며 "그 이후 수급이 역전되기 때문에 신규 개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화력발전 정비사업 시장을 과점하고 있는 한전KPS[051600]의 업무도 민간에 더 개방하고 원전 상세설계 업무에도 민간개방 확대를 추진한다. 또 전기안전공사가 맡은 전기용품 시험·인증 기능도 폐지하기로 했고 한전KDN은 전신주 관리 업무를 민간에 이양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정기준 기재부 공공정책국장은 "전기용품 시험·인증의 경우 이미 자격이 있는 공립·민간 기관이 많다"며 "전신주 업무도 공공기관이 하기에 적절하지 않은 비핵심 분야를 민간에 넘길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한전은 민간과 경쟁하고 있는 광통신망 구축 사업을 내년부터 중단한다. 정부는 지역난방공사[071320]의 자회사인 지역난방기술을 매각하고 광물자원공사와 지역난방공사가 출자한 9개 회사의 지분도 정리해나가기로 했다.

------------- 참고 기사 내용 (2) ----------------


2028년 ESS 시장 규모, 지붕형태양광 시장 따라잡는다

Bloomberg 06-13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는 12년 내로 유틸리티 규모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이 현재 지붕형 태양광 패널 시장만큼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BNEF는 "2028년까지 ESS 도입 규모가 25GW에 달하고, 2040년까지 배터리 시장은 2,500억 달러(약 293조2,500억 원) 규모를 넘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ESS는 신재생에너지의 가변적인 전력 흐름을 보완함으로써 화석연료 발전소의 필요성을 줄여주며, 이로써 단일 기업이 발전 및 배전을 독점하고 있는 기존 전력사업모델은 큰 도전을 맞게 될 전망이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가동 중인 전력망 연계형 배터리 규모는 1GW가 채 되지 않지만, 2040년경에는 저장 규모가 759GWh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Batteries Storing Power Seen as Big as Rooftop Solar in 12 Years Bloomberg, 06-13)

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6-06-13/batteries-storing-power-seen-as-big-as-rooftop-solar-in-12-years

Batteries capable of storing power at utility scale will be as widespread in 12 years as rooftop solar panels are now, revolutionizing the way consumers use energy.

That’s the the conclusion of Bloomberg New Energy Finance, which forecasts the battery market may be valued at $250 billion or more by 2040. It expects 25 gigawatts of the devices to be deployed by 2028, about the size of the small-scale photovoltaic industry now.

488x-1.png

The findings in the researcher’s New Energy Outlook indicate a further challenge to the traditional utility business model, where power generation and distribution are monopolized in a single company. Energy storage devices can be used to smooth out variable power flows from wind and solar plants, reducing the need for large, centralized generation plants fired by fossil fuels.

Falling Costs

“Batteries will get a boost as costs drop and developers see the chance for lucrative new revenue streams,” said Julia Attwood, storage analyst at Bloomberg New Energy Finance. “Batteries could offer a whole range of services to the grid -- they have the flexibility that will allow renewables a larger stake in energy generation.”

Currently, less than 1 gigawatt of batteries are operating on the grid around the world. By 2040, the industry will mushroom, storing and discharging 759 gigawatt-hours, BNEF estimates.

The spread of electric cars is driving up demand for lithium-ion batteries, the main technology for storage devices that are attached to utility grids and rooftop solar units. That’s allowing manufactures to scale up production and slash costs. BNEF expects the technology to cost $120 a kilowatt-hour by 2030 compared with more than $300 now and $1,000 in 2010.

488x-1.png

That would help grid managers solve the intermittency problem that comes with renewables -- wind and solar plants don’t work in calm weather or at night, creating a need for baseload supplies to fill the gaps. Today, that’s done by natural gas and coal plants, but the role could eventually be passed to power-storage units.

The researcher estimates 35 percent of all light vehicles sold will be electric in 2040, equivalent to 41 million cars. That’s about 90 times the figure in 2015. Investment in renewables is expected to rise to $7.8 trillion by then, compared with $2.1 trillion going into fossil-fuel generation.

“The battery industry today is driven by consumer products like computers and mobile phones,” said Claire Curry, an analyst at Bloomberg New Energy Finance in New York. “Electric vehicles will be the driver of battery technology change, and that will drive down costs significantly.”

488x-1.png

The industry still has a long way to go. About 95 percent of the world’s grid-connected energy storage today is still pumped hydro, according to the U.S. Energy Department. That’s when surplus energy is used to shift large amounts of water uphill to a reservoir so it can be used to produce electricity later at a hydropower plant. The technology only works in areas with specific topographies.

There are several larger-scale battery projects in the works, according to S&P Global. They include a 90-megawatt system in Germany being built by Essen-based STEAG Energy Services GmbH and Edison International’s 100-megawatt facility in Long Beach, California.

“Utility-scale storage is the new emerging market for batteries, kind of where electric vehicles were five years ago,” said Simon Moores, managing director at Benchmark Mineral Intelligence, a battery researcher based in London. “EVs are now coming of age.”




------------- 참고 기사 내용 (3) -----------------


한전, 올해 ESS 사업자 8곳 선정…대기업 저가 공세에 중소기업 낙찰 저조

전자신문 06-15

한전 2016년치 주파수조정(FR)용 ESS 구축 사업자로 효성(PCS 48㎿)과 LG CNS(36㎿)·LS산전(32㎿)·우진산전(24㎿)이, 배터리 공급자로 LG화학(공급량 18㎿h)·코캄(13.5㎿h)·삼성SDI(12㎿h)·우진산전(9㎿h)이 각각 선정됐다. 효성은 기술·가격 종합평가에서 1위에 오르면서 한전 ESS사업 참여 3년 만에 첫 계약을 따냈다. LG화학도 배터리 부문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해 단일기업 최대 물량을 가져갔다. 삼성SDI는 배터리 제조사 3사 중 코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지만 4위 우진산전이 삼성SDI 제품으로 낙찰돼 합계 물량으론 가장 많았다. 올해 첫 입찰에 참여해 업계 주목을 받았던 SK텔레콤·두산중공업·한전KPS 등은 1차 평가에서 탈락했다.

http://www.etnews.com/20160614000340

한국전력 에너지저장장치(ESS) 입찰에서 중소기업이 대기업 저가 공세에 밀려 대거 탈락했다. 매년 선정 업체 절반은 중소기업이 차지했지만, 올해는 8개 선정기업 중 두 곳뿐이다. 가격 평가 위주의 선정 기준이 바꾸지 않는 한 중소기업 설자리는 계속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지난해 한국전력 울주변전소 주파수조정(FR)용 ESS 구축 현장 모습.<지난해 한국전력 울주변전소 주파수조정(FR)용 ESS 구축 현장 모습.>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전 2016년치 주파수조정(FR)용 ESS 구축 사업자로 효성(PCS 48㎿)과 LG CNS(36㎿)·LS산전(32㎿)·우진산전(24㎿)이, 배터리 공급자로 LG화학(공급량 18㎿h)·코캄(13.5㎿h)·삼성SDI(12㎿h)·우진산전(9㎿h)이 각각 선정됐다. 효성은 기술·가격 종합평가에서 1위에 오르면서 한전 ESS사업 참여 3년 만에 첫 계약을 따냈다.

LG화학도 배터리 부문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해 단일기업 최대 물량을 가져갔다. 삼성SDI는 배터리 제조사 3사 중 코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지만 4위 우진산전이 삼성SDI 제품으로 낙찰돼 합계 물량으론 가장 많았다. 올해 첫 입찰에 참여해 업계 주목을 받았던 SK텔레콤·두산중공업·한전KPS 등은 1차 평가에서 탈락했다.

올해 특징은 중소기업 수가 확인히 줄었다는 점이다. 당초 5개 중소업체가 PCS 분야 입찰에 뛰어들었지만, 우진산전만 4위로 간신히 선정됐다. 전체 물량(140㎿) 83%(116㎿)를 효성·LG CNS·LS산전 등 대기업이 챙겼다. PCS·배터리 양대 분야 8개 선정업체 중 중소기업은 두 곳뿐이다. 2014년 선정업체(PCS 기준) 8곳 중 4곳이, 지난해 사업에도 4곳 중 2곳이 중소기업이었던것과 비교하면 초라한 비율이다.

중소업계는 가격보다는 기술 중심 평가 기준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실제 선정 평가 배점은 기술점수 80점, 가격점수 20점으로 배정했지만 PCS 분야 1차 평가에 통과한 7개 업체 기술 점수는 71점에서 77점으로 편차는 6점에 불과했다. 가격점수는 12점에서 18점으로 분포됐다. 기술점수는 배점만 높았을 뿐 변별력은 6점 차로 가격점수 배점과 같았다. 기술점수를 낮게 받아도 가격을 낮게 쓰면 선정될 확률이 높은 구조다.

중소기업 한 대표는 “대기업은 국내외 시장 진출에 필요한 실적 확보를 위해 원가수준의 낮은 가격으로 참여해 중소기업은 감당할 수 없는 가격까지 내려간다”며 “기술점수 배점은 크지만 변별력이 없기 때문에 가격점수가 당락을 좌우해 사실상 최저가입찰제와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다.

저가 입찰 경쟁이 심화되면서 배터리와 PCS 공급가격은 지난해와 비교해 각각 25%, 15%가량 떨어졌다. 사업 첫 해인 2년 전과 비교하면 배터리(1㎿h 기준) 가격은 12억3000만원에서 6억6000만원으로 절반가량 떨어졌고, 전력변환장치(1㎿기준)는 3억6000만원에서 2억4000만원으로 내렸다. 선정된 구축 사업자는 배터리 업체로부터 제품을 공급받아 올 연말까지 김제·논공·울산·속초 등 변전소 네 곳에 FR용 ESS를 구축한다.

<2016년 한국전력 FR용 ESS 구축사업 사업자 선정 현황(자료:한전·업계)>

2016년 한국전력 FR용 ESS 구축사업 사업자 선정 현황(자료:한전·업계)